logo

글 수 28
한밤 중 공원에서 연인이나 친구와 장난을 치다 유치장 신세를 질 수 있다. 

최근 밴쿠버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A(43·남)씨가 저녁 늦은 시각 공원에서 여자 친구와 장난을 치다 경찰에 체포돼 유치장에 입감됐다. 

경찰은 지난 16일 저녁 11시경 스탠리파크에서 한 남성이 여성을 뒤쫓아가 폭행하고 있다는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, 현장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. 

경찰 조사에서 A씨는 서로 놀이를 즐기고 있었을 뿐 폭력을 주고받은 일이 없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. A씨는 또 주밴쿠버 총영사관의 경찰 영사에게 면담을 요청, 당시 여자 친구와 ‘얼음땡’ 놀이를 하고 있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. 

A씨는 당시 함께 있었던 여자 친구의 진술과 총영사관의 도움으로 하루만에 유치장에서 풀려날 수 있었다. 그러나 A씨는 여정에 없던 구치소의 하룻밤으로 인해 한국행 비행기를 놓쳐 일정이 틀어지는 등 불편을 겪었다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8 새학기 앞둔 대학생 절반은 빚쟁이 신세(퍼온글) 관리자 2014-08-20 1810
» 한국인 남녀 스탠리파크서 ‘얼음땡’ 하다 유치장행 (퍼온글) 관리자 2014-08-20 1905
26 “시민권 수속, 1년 이내로 단축” (퍼온글) 관리자 2014-08-20 1778
25 시민권 신청에 필요한 영어 실력은? (퍼온글) 관리자 2014-08-20 1851
24 ‘줄을 서시오’ 길어지는 BC주정부이민 수속…왜? (퍼온 글) 관리자 2014-08-07 1866
23 이민자 기술·경력 캐나다 국내서 1년내 인증(퍼온 글) 관리자 2014-08-07 2565
22 "BC 주정부이민, 언어 증명 요구 계획 없다." (퍼온글) 관리자 2013-12-06 2336
21 요리사 경험이민 대상서 제외된 이유는...(퍼온글) 관리자 2013-11-24 2283
20 요리사, 경험이민 신청 못 한다 관리자 2013-11-10 2599
19 BC주정부, 이민 신청 꼼꼼히 살핀다 관리자 2013-10-18 2920
18 한국인 영주권 취득 1/4분기 전년比 33% 감소 관리자 2013-10-18 2592
17 한인 캐나다 시민권 취득 급감 관리자 2013-10-18 4123
16 주정부이민 신청 기준소득 크게 오른다 관리자 2013-10-18 2700
15 시민권 신청 언어능력 증명 의무화 관리자2 2013-04-19 3081
14 전문인력이민 5월4일 접수 재개 관리자2 2013-04-19 2872
13 한국인 캐나다 이민 늘었다 관리자2 2013-04-19 3322
12 이민사기 적극적으로 막겠다 관리자2 2013-04-16 3024
11 이민 신규접수 중단 '적체현상' 불 껐다 관리자2 2013-04-06 2986
10 창업비자, 영주권과 창업 두마리 토끼 잡을까 관리자2 2013-04-06 3017
9 캐나다 비자 수속기간 길어졌다 관리자2 2013-03-19 3897
dd